Loss​/​Sleepless

by Invisible Fish (Sanghoon Jung)

/
  • Streaming + Download

    Includes unlimited streaming via the free Bandcamp app, plus high-quality download in MP3, FLAC and more.

      €4.90 EUR  or more

     

  • Limited Edition CD
    Compact Disc (CD) + Digital Album

    Includes unlimited streaming of Loss/Sleepless via the free Bandcamp app, plus high-quality download in MP3, FLAC and more.

    Sold Out

1.
03:35
2.
06:52
3.
05:32
4.
5.
6.
7.
03:42
8.
9.
04:12
10.
07:37
11.
07:39
12.
02:57

credits

released December 1, 2008

All songs written, performed, recorded, mixed and mastered by Sanghoon Jung. Artwork by Sanghoon Jung.

This artist's facebook: www.facebook.com/vaguereverb/

tags

license

all rights reserved

about

Fuzzpop Bremen, Germany

Bremen - Seoul.
Artist-owned record label.

contact / help

Contact Fuzzpop

Streaming and
Download help

Redeem code

Track Name: Fallen
Fallen
저물다

급하게 마셔버리 듯 해버린 나의 사랑은 뜻하지 않은 곳에서 어느덧
울컥 거리네.종이에 홀로 그려진 나비처럼 어디서든 자유로울 수 없었을
그대의 마음.그대의 아픔.
가여운 구원의 망상에 무겁고 지친 사랑은 꺼지는 불씨를 움켜쥔
지독히 몹쓸병.
차라리 날 상실의 그늘 속으로 데려가 주지 않으련.이대로 나 서투른 난
그대를 벗어나 공복을 안고 시들할 나의 체해버린 사랑.
Track Name: Lemming
Lemming
레밍

얼음장 같은 침묵 속에서 나를 더듬던 손은 길을 잃고
무슨말을 할려는 듯 내 목에 왔어.내 목에 왔어.
깊이를 모를 짙은 검은강.그대 속삭임의 메아리.길을 잃고
무슨말을 할려는 듯 내 심장으로 내 심장으로.
어둠과 빛이 은밀하게 뒤섞인 밤.낡은 심장은 요동치고
시간을 삼켜버릴 순간.영원한 비밀.무지의 도박.너의 선택.
나의 방종(傍慒).영원의 순간.사라질 시간.
Track Name: Bearing a grudge
Bearing a grudge
매원

불안정한 소리와 날이 선 어둠위로 누워본다.
어느새 넌 내게 다가와서 나의 몸을 베어 내고 있구나.
나의 진심이 공허히 느껴지고 그댄 욕망과 후회의 아이를 낳았다.
아무것도 넌 가질 수 없었다 말했다.
어느새 넌 멀어지고 사라지고 아름다운 것
그것이 될 수 없단걸 알았다.
옛 사랑의 손도 부질없는 그리움도 까맣게 타버리던 마음도
진창길로 변해버린 추억의 대지위로 씻어내 본다.
너의 손도 너의 말도 너의 눈도 너의 향기도.
Track Name: Imaginary number
Imaginary number
허수

머리로 얽힌 마음이 비춰진 그림.넌 그안에 선명한 유혹.
짙푸른 입술.보라빛 창.묘한 웃음의 소녀.수줍던 고백에 빠졌네.
사랑.빠졌네.빠졌네.Get.
시간의 경계가 없는 곳에서 우리 사랑을 나눠요.한없이 느리게.
사랑을 나눠요.영화속 느린 화면처럼.사랑을 나눠요.
소녀와 청년.소년과 여인.노인과 아이.그때의 너와 나로 만나요.
소년과 아이.여인과 청년.노인과 소녀.그때의 너와 나로 만나요.
Track Name: Firework festival
Firework festival
불꽃축제

어두운 하늘에 불꽃이 쏟아져 내려와 너를 비추네
신기한 듯 웃는 너의 옆모습 쉴 새 없이 터지는 불꽃들.
너 저 불꽃을 보면서 마음속 그를 생각 하겠지.
너의 눈에 비친 불꽃은 이미 내 것이 아닌걸.
불꽃이 꺼지고 이제는 너의 길 찾아서 날 떠나 가겠지.
하지만 해맑은 너의 모습은 언제나 내 마음 속에 남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