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o Pieces Of Time

by Sanghoon Jung

supported by
Trevor Mcmanis
Trevor Mcmanis thumbnail
Trevor Mcmanis I knew this was related to Blue Dawn before I knew this was related to Blue Dawn. I'm so glad Sanghoon Jung is still making music. Favorite track: You, swaying dream.
/
  • Streaming + Download

    Includes unlimited streaming via the free Bandcamp app, plus high-quality download in MP3, FLAC and more.

      €3.90 EUR  or more

     

1.
2.
05:58
3.
07:14
4.
05:21
5.

about

[M/V] You, Swaying Dream youtu.be/Fi8PqyZ9nXs

credits

released April 1, 2014

All songs written, performed, recorded, mixed and mastered by Sanghoon Jung.
"That we spent" chorus by E
Design by Sanghoon Jung

This artist's facebook: www.facebook.com/vaguereverb/

tags

license

all rights reserved

about

Fuzzpop Bremen, Germany

Bremen - Seoul.
Artist-owned record label.

contact / help

Contact Fuzzpop

Streaming and
Download help

Redeem code

Track Name: You, swaying dream
You, swaying dream
그대 일렁이는 꿈

부드럽게 밟혔던 길 사람들 모두 다른 노래를 불렀고
끝없이 잠든 물결, 모든 밤 그댄 일렁이는 꿈

그 길었던 한낮의 끝에서 어지럽게 빛나던 우리
햇살,구름,시간에 기대어 바람에 낱알 같은 이야기를 하다
느려진 거리,따뜻한 귓속,밤과 함께 내려온 우주

끊임없이 날아오른 시간들, 모든 말이 음악이 되었던
끝없이 엉켜있는 낮과 밤, 그댄 일렁이는 꿈
Track Name: We(are)
We(are)
우린

우린 어디로 가는지 망설임 없는지 꽃처럼 흩날리다
우린 고요히 날으리 햇살을 걸으리 서로에 시가 되어 노래하리

우린 세상의 비밀과 아픔과 환희들 앞에서 멈칫 멈칫 하다
사랑하지만 어긋나는 순간, 바스라 지는 것 잊혀져 가는 것
복병처럼 숨었던 우리 안에 가두었던 것이 아프다 말을 하고 있네

키가 커지고 속이 영그는 깊은 잠에 빠져 들어 가고
우린 깊은 잠에 빠져 들어 가고 우린 깊은 잠에 빠져 들어 빠져 가네
Track Name: Han river
Han river
한강

땅과 숲을 떠나서 도시에서 가장 낮은 곳
그대에게 무엇이 그토록 불러들였을까

강이 되어 흐르는 그대, 도시의 숲이 된 새벽을 품고
그대의 언어로 흘러 흘러 저 깊은 그 옛날의 바다까지

그 아래서면 묻었던 것들과 떼지 못 한 것들
숲으로 강으로 다시 보내주오

소리내 말하지 않는 그대, 새벽 별빛 디뎌 흐르는 곳
소리내 말하지 않는 그대, 몸을 디뎌 저 바다까지
Track Name: Consolation
Consolation
위로

어디서부터 무엇을 어떻게 이야기해야 할까
이해할 수 있게 제대로 설명할 방법이 있을까

실은 가장 힘든 시간을 지내고 있다 말하는 그대는
다른 이에게 내색 할 수도 털어 놓을 수도 없다 하네

난 하루면 사라질 노래를 부르네
오늘밤에 위로로 끝날 노래
밤이 길어질 당신에게 난 하루면 사라질
노래를 부르네
Track Name: That we spent
That we spent
우리가 보낸

우리가 보낸 순간들이 빛이 되어
저 밤하늘 우주로 끝없이 뻗어 간다면

사소한 잘은 바람에도 위태롭던
그 시간의 조각들 어디쯤 놓여 있을까

누구도 지켜 보는 이, 알고 있던 이 없던 마음
손가락 사이로 빠져 나가 버렸나
나는 아무것도 쥔 게 없구나
그래 참 잘도 견뎌내고 있구나

긴 상념의 밤 또 긴 상념의 밤

나는 두 개의 우주에 놓여 있구나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 지금의 나 지금의 우리